포항지역 사회단체, 포스코 노동탄압 공동대응 "경제정의 바로 세워야"
포항지역 사회단체, 포스코 노동탄압 공동대응 "경제정의 바로 세워야"
  • 김용식
  • 승인 2019.01.08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인권 실현과 경영민주화를 위한 포스코 바로잡기 운동본부> 결성 추진

포항여성회 등 포항지역 15개 시민사회단체는 1월 7일 오후 7시, 정의당 경북도당 사무실에서 포스코 부당해고 등 공동대응을 위한 회의를 갖고 '노동인권 실현과 경영민주화를 위한 포스코 바로잡기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를 결성하여 포스코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회의에 앞서 금박은주 포항여성회 회장은 "지금까지 포스코는 정치적 외압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포항시민들,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오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포스코의 정경 유착 문제는 제대로 논의되지 않았고 비판받지 않았다. 이번 기회에 포스코 경영민주화를 위한 지역사회의 요구를 촉구할 필요성이 충분하다"며 운동본부 결성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포스코의 부당 해고와 징계는 노동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사회가 함께 연대해 나아가야 할 문제'라고 규정하고, "포스코가 노동조합을 만드는데 앞장선 직원들을 갖은 이유를 붙여 해고 한 것은 여전히 과거의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포스코가 과거와 결별하지 못한 결과가 자원외교의 문제, 경영진의 비위행위, 빈발하는 산업재해 문제 등 여러 측면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번 징계, 해고 사태도 그 연장선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장은 “포스코의 문제는 노동인권의 문제이자 경제 정의의 문제이다, 사회를 병들게 하는 포스코의 반사회적 행태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 운동본부의 결성으로 지역 사회가 포스코에 정면으로 맞서서 문제제기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며 운동본부의 결성의미를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토론을 통해 포스코의 현재 상황이 '노동인권 문제를 넘어 경영민주화 문제까지 제기해야 할 시점'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이후 운동본부의 과제를 포스코의 노동인권 실현과 경영민주화로 정했다.

또한, 운동본부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뜻을 모으고 준비위원회 상임대표로 금박은주 포항여성회 회장,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장,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공감 소장, 김병일 노동과복지를위한 포항시민연대 대표를 선임했다.

이후 활동으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개인에게 참여를 제안, 설명해 나가는 방식으로 참가단위를 확대하기로 했으며, 1월 28일 운동본부 결성을 공식화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2월 중순 출범식을 개최하기로 했다.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은 “지역의 많은 사회단체가 포스코 노동자들의 권리 보장을 위해 함께 나서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포스코의 권위적인 운영, 반복되어온 최고경영진의 비위 문제에 대해 직원들은 매우 중요하게 바라보고 있어 지역사회단체들의 활동이 포스코 변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2월 26일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에서 ‘포스코 부당해고 철회 및 규탄 기자회견’을 연후 참가자들이 포스코 부당해고 등의 문제해결을 위해 공동대응하자고 제안하면서 열리게 되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