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회사는 임산부랑 일 안 하는 거 알지?"
"우리 회사는 임산부랑 일 안 하는 거 알지?"
  • 임혜진
  • 승인 2019.03.09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직원은 잠재적 임산부 그리고 '사회적 해고'를 당하는 여성들
 
3.8 세계 여성의 날 111주년을 맞아 포항여성회에서는 '엄마 정치를 보여줄게!'라는 주제로 강연을 개최했다. 이번 강연은 지난해 유치원 3법 도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한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의 장하나 대표를 초청하여, 양육에 국한되지 않고 자신의 삶에 당당한 주체인 '엄마'들의 건강한 정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정치하는 엄마들' 장하나 대표
'정치하는 엄마들' 장하나 대표

장 대표는 시민단체의 대표가 되기 이전 19대 국회에서 통합민주당의 국회의원(비례)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또한, 국회의원 최초로 임기 중 출산한 의원이란 타이틀을 얻기도 하였다. 장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고 싶은 '의원'과 '엄마' 역할 사이에서 겪었던 고충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그는 출산과 육아, 자녀의 교육, 일상적인 가사노동, 간호 등 돌봄과 살림의 영역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을 단지 '집안 일'이라는 말로 폄훼하고, '모성'과 '모성애'라는 이름 아래 여성들에게 희생과 헌신을 강요하는 세태를 비판했다. 돌봄과 살림은 우리 사회의 현재뿐 아니라 미래가 달린 일로서 엄마·여성·개인에게 그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되며, 가족 공동체·지역 공동체·국가 공동체가 서로 함께 책임져야 할 영역임을 분명히 주장했다.
 
특히, 최근 저출산과 관련한 생각을 밝히며 2008년에 있었던 새마을금고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 사건은 대구에 있는 성당새마을금고가 2008년과 2009년에 걸쳐 출산휴가를 낸 임산부 여직원에게 업무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권고사직을 강요한 사건이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부당해고로 판정한 바 있으나 새마을금고 측은 여성 노동자들을 복직시키지 않았다. 새마을금고 건에서 볼 수 있듯이, 상당수의 회사는 젊은 여성 노동자를 고용하는 자리에서 그들을 잠재적 임산부로 취급하고 있고, "우리 회사는 임산부랑 일 안 하는 거 알지?"라는 말을 공공연하게 한다.
 
장 대표는 경력 단절의 주어는 여성뿐이라며, 경력 단절 남성이 없는 이유로 국회를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평균 연령 55.5세에 평균 재산 41억 원인 이들(국회의원)에게 엄마들의 노동권 문제를 이야기해도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국 여성 노동자의 44.6%는 아이를 낳고 '일하다 그만둔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수치에 따르면, '경단녀'라는 꼬리표는 한국 여성 둘 중 하나는 겪을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장 대표는 '아이를 낳으면 돈이 더 많이 드는 상황에서 일자리를 관둬야 하는 현실은 합리적이지 못하다'며 출산 후 여성의 노동권이 박탈되는 문제의 심각성을 이야기했다. 결혼 여부와 출산 가능성을 함께 생각하는 사회 분위기를 바꿔야 하며, 정부가 의지를 갖고 일·생활 균형을 위해 여러 정책을 도입할 것과 남성-여성 모두에게 육아 부담 없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공공보육 전면 확대 등의 대책을 이야기했다.
 
3월 8일, <엄마정치를 보여줄게!> 강연회

엄마들이 지켜보고 있다!

작년부터 한유총 사태가 발발하며 장 대표는 언론 노출도 많아지고 보폭도 바빠졌다고 한다. 현재는 공동대표직을 내려놓고 활동가로 돌아갔다는 장 대표는 여성의 불평등 문제, 보육, 경력 단절 등 엄마들이 주로 겪는 문제들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것이 '정치하는 엄마들'의 목적이라고 밝히며, 엘리트 정치나 시민 정치와는 구별되는 '당사자 정치'를 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한유총 사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행동하면서, '스쿨미투(초중고에서 발생한 교사-학생 간 성폭력 문제를 폭로하는 움직임)'에 관심을 가지고 행동해 나갈 계획이라 한다. 2018년 전국 75개교에서 번진 '스쿨미투'가 성과나 관련법 개정도 없이 제보한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가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계획을 힘주어 말하는 그는 '언니가 곧 포항을 다시 찾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2시간여의 열띤 강연을 마쳤다.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포항여성대회 "장하나 대표 강연회"를 마치고

[정치하는 엄마들]

소개 글:
https://cafe.naver.com/politicalmamas/1240
회원가입 상세 안내:
https://cafe.naver.com/politicalmamas/1246
 
[장하나 대표 약력]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
•환경운동연합 권력감시팀장
•천주교인권위원회 지도위원
•제주시정발전포럼 녹색성장분과 위원
•제주 해군기지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제주시 읍면동 대책위원회 사무처장
•제19대 국회의원 (전)
•제19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전)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 (전)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 부위원장 (전)
•더불어민주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전)
•더불어민주당 원전대책특별위원회 위원 (전)
•환경운동연합 지도위원 (전)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원회 부의장 (전)
•민주당 청년 담당 원내부대표 (전)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전)
•민주통합당 4대강조사특별위원회 생태환경소위원회 위원 (전)
•쌍용자동차대책특별위원회 위원 (전)
 
 
글 _ 임혜진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포항지회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