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도박 혐의 경북도의원 제명 촉구
시민사회단체, 도박 혐의 경북도의원 제명 촉구
  • 김용식
  • 승인 2019.03.11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의 솜방망이 징계 처분 규탄하며, 경북도의회에 의원 제명과 재발 방지 대책 요구

11일 오후 2시, 포항북구 김정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무소 앞에서 경북과 포항지역 16개 시민사회단체 회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도박 현행범으로 체포된, 김희수 경북도의원 제명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 공감 소장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 공감 소장

기자회견에서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공감 소장은 “참담한 심정이다. 지역이 정치, 경제 권력, 사법 권력까지 독점되어 있다 보니 도덕불감증 행태를 만들고 있고, 솜방망이 처벌하면서 권력을 유지하고 한다”며 강력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 변호사는 “외유성 해외연수에서 예천군의회 부의장의 가이드 폭행사건, 해외연수 중 국회의원의 스트립바 출입 의혹 사건, 그리고 현행범으로 체포된 김희수 경북도의원의 도박 사건에서 모두가 자유한국당 소속"이라며, "이러한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스스로 공당이기를 포기한 것이다. 해당의원의 제명을 통해 공당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 변호사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 변호사

기자회견에 참가한 시민사회단체는 김은숙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포항지회장과 좌철석 민주노총 포항지부 부지부장이 낭독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대표로서 소양을 갖추지 못한 이들을 공천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진정성 있는 사과 없이 솜방망이 처분한 것은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으로, 사실상의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도의원 도박 사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촉구하면서, 자유한국당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수립, 경상북도의회의 즉각적인 제명과 윤리강령 강화 등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사건 당사자인 김 의원에게는 ‘도민들 앞에 공식 사과하고 의원직 자진 사퇴를 통해 도의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박충일 정의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은 “지난 3월 4일 김희수 도의원이 도박을 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되어 입건되었다는 사실이 보도를 통해 알려진 후, 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도의회 의장 면담 등을 준비해 왔다. 그러던 중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이 해당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이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내린 것을 확인하고, 제명 의지가 없다고 판단하여 해당 의원 지역구가 있는 포항시 북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게 되었다”며 기자회견 개최 경과를 설명했다.

김희수 도의원은 지난 3월 2일 저녁 9시 40분경 포항 남구의 한 건설업체 사무실에서 속칭 ‘훌라’ 도박을 한 혐의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되어 입건되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은 8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당원권 정지 1년을 처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