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위, 김천 통합관제센터 부당해고 인정” 28일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중노위, 김천 통합관제센터 부당해고 인정” 28일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 은영지
  • 승인 2019.05.2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경북지부, 28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 기자회견 열고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부당해고 노동자 원직 복직, 정규직 전환, 경북지방노동위원회 및 고용노동부의 책임 촉구하기로“

 

▲ 김천관제센터 해고자 복직과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선전전

지난 5월 24일 금요일 중앙노동위원회는 김천 통합관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 해고에 대해 김천시가 재심 신청한 사건을 부당해고로 인정해, 또다시 통합관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번 통합관제센터 분회 노조의 승소는 지난 2월 26일 경북노동위원회가 내린 김천시의 불법행위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 셈이다.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고용안정과 정규직전환을 요구하며 투쟁한 지 300일이 되었다. 김천시청 앞 천막농성은 250여 일을 넘기고 있다. 그러나 김천시는 그동안 4명의 노동자를 해고하며 경북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2월 26일)을 무시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청구 하기에 이르렀다. 

지노위, 중노위는 황미란 관제센터 분회장을 비롯한 2명의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해고가 부당함을 인정하고 구제명령을 내렸으나, 김천시는 해고자에 대한 복직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5월 말 계약 기간 2년이 되는 3명의 노동자가 또 해고될 처지에 놓여있다. 

△ 피케팅 하는 황미란 분회장

노동조합에 따르면 김천시는 중앙노동위원회 판정을 앞두고 그간 관행적으로 해오던 재계약에 대해 ‘2년 후 퇴사하겠다는 부당하고도 후퇴된 근로계약서 작성’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김천시에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모두 해고하겠다”고 통보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김천시는 중앙노동위원회의 판정이 내려진 지금도 같은 사유로 부당 해고한 2명에 대해서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김천시가 행정력과 예산을 낭비하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노동자들의 대량해고 사태가 현실화할 수 있는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황미란 분회장은 “김충섭 시장이 지노위와 중노위 판결을 무시하면서 행정소송으로 갈 거라고 교섭에서 공언하고 있다. 이전에도 무리한 시립예술단 운영(단원 해고 관련 소송)으로 17억 원이라는 시민 혈세를 마구 낭비했었다”며 김천시를 비판했다.

이어,  “김천시는 정작 부당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원직·복직과 정부의 정규직 전환지침은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법이 우리 편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끝까지 싸워 이길 것”이라며 결의를 다졌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는 5월 28일 화요일 오전 11시, 경북지방노동위원회 앞에서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부당해고 노동자 원직 복직 및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중앙노동위원회 판정 이후에도 추가 해고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노동조합은 경북지방 노동위원회와 고용노동부의 책임을 기자회견에서 요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