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쓰레기시민감시단, 경산 생활폐기물 매립장 현장 조사
불법쓰레기시민감시단, 경산 생활폐기물 매립장 현장 조사
  • 김연주
  • 승인 2019.09.05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지역 1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불법쓰레기경산시민감시단(이하 시민감시단)이 3일 경산시청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에서 시민감시단은 ‘환경미화 노동자 파업 후 수거 인원 부족으로 마구잡이식 쓰레기 수거가 두 달 넘게 계속되고 있다’며 ‘불법쓰레기 문제를 방조’하는 경산시청을 규탄했다.

시민감시단은 첫 활동으로 5일 오전 9시 30분, 경산시 남산면에 있는 생활폐기물 매립장을 방문하여 수집ㆍ운반된 폐기물의 분리수거 실태와 처리 현황을 조사했다.

 

△ 생활쓰레기 수거 차량에서 쓰레기와 오폐수가 쏟아지고 있다.
△ 생활쓰레기 수거ㆍ운반 차량에서 쓰레기와 오폐수가 쏟아지고 있다.
△ 매립장에서 발견된 마대자루에서 나온 플라스틱 재활용품들. 
△ 매립장에서 발견된 마대자루에서 나온 플라스틱 재활용품들. 
△ 생활폐기물 소각장에서 운반된 재가 별도의 방진 설비 없이 지표면에 노출돼 있다.
△ 생활폐기물 소각장에서 운반된 재가 별도의 방진 설비 없이 지표면에 노출돼 있다.

폐기물 매립 현장에는 대형 트럭이나 폐기운 운반 차량을 통해 운반한 생활쓰레기, 가로 청소에서 발생한 쓰레기와 생활폐기물 소각장에서 나온 재를 한곳에 쏟아붓고 굴착기로 다지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폐기물 운반 차량에서는 분리되지 않고 뒤섞인 재활용품, 쓰레기와 오폐수가 악취와 함께 쏟아져나왔다.

매립장 노상에는 인근 소각장에서 배출한 재가 고철과 뒤섞인 채 별도의 비산먼지 방지 장비 없이 쌓여있었다. 노동조합에 확인한 결과 소각재와 폐기물 운반하는 차량을 위한 세륜 시설은 수년 째 가동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현행 대기환보전법 시행규칙에 의하면 폐기물 매립시설 설치ㆍ운영사업은 비산먼지 발생사업으로 분류된다. 비산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방진 덮개, 세륜ㆍ살수시설 설치를 지자체가 사업주에게 이행 조치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 경산시 생활폐기물 매립장 전경. 
△ 매립장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농약병과 부탄가스통
△생활폐기물, 가로 청소 당시 수거된 쓰레기(나뭇가지, 풀, 흙 등 포함)와 소각장에서 운반된 재를 굴착기로 매립하고 있다.
△ 생활폐기물 소각장에서 운반한 재로 쓰레기 더미를 덮고 있다.

현장 감시 활동에 참여한 최영희 경산여성회장은 “음식물, 플라스틱, 폐가구까지 한꺼번에 매립하는 것을 보고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가 막힌다. 애써 시민들이 쓰레기를 분리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나. 또, 환경을 위해 분리수거를 철저히 하라고 가르쳤던 아이들에게 뭐라고 설명해야 하나”라며 “경산시와 공무원이 제대로 된 행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석 연휴에 타 지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경산을 방문한다. 연휴에 음식물 쓰레기와 선물 포장재 등 쓰레기 배출이 늘어나는 것도 걱정”이라며 ”현재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과중한 업무가 될 것이다. 파업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도록 경산시가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활폐기물 매립장 현장 조사에는 경산여성회와 경산이주노동자센터, 민주노총경산지부, 영남대민주동문회, 지역 정당에서 활동하는 시민 10여명이 참여했다.

시민감시단 측은 “매립장으로 와서는 안되는 재활용품 반입을 경산시가 묵인 하고 있다. 불법쓰레기 감시 활동은 계속 될 것”이라며 “추석 연휴를 앞둔 11일경 경산시장과 원룸주택이 밀집한 영남대학교 일대에서 불법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시민 홍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