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사람, 일상의 재발견 마켓”
“지역, 사람, 일상의 재발견 마켓”
  • 함수연
  • 승인 2019.10.22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컬마켓과 콘서트가 함께하는 문화체험마켓

 

청명한 가을을 알리는 10월 19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김천역 광장에서는 ‘재발견 마켓’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마켓이 열렸다.

재발견 마켓은 지속적인 공동체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김천시와 김천시도시재생지원센터가 주최하고 문화공동체 ‘호두와 나무’가 주관하여 열린 행사이다. 

2nd단디마켓, 로컬마켓, 힐링콘서트, 업사이클링 체험을 중심으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마켓으로 기획되었다.

 

19일 김천역 광장에서 열린 재발견 마켓
재발견 마켓에서는 ‘우리 이웃이 키운 신선한 제철 농산물(샤인머스캣ㆍ옥수수ㆍ쌀ㆍ사과ㆍ배ㆍ고추ㆍ표고버섯ㆍ양파 등)’과 ‘좋은 재료로 만든 건강한 먹거리(두부ㆍ고구마스프ㆍ젤라또ㆍ유기농빵ㆍ인삼막걸리ㆍ어린이홍삼ㆍ미숫가루 등)’, ‘청년CEO들의 제품’을 선보였다. 

지역의 건강한 제철농산물인 옥수수, 고구마, 샤인머스킷 포도는 자연 그대로의 맛이 풍성했다. 음식은 상상 그 이상의 모양과 재료로 호두과자, 두부, 빵, 과자, 떡볶이 등은 맛이 예술이었다. 

경북지역의 청년기업이 좋은 재료로 손수 만든 목제품과 의류, 인형, 소품들은 소장하고픈 충동을 일으켰다. 나도 모르게 지갑을 열었고, 지갑을 연 값으로 에코가방과 텀블러가 선물로 주어졌다. 

오후 4시부터 열린 ‘레벤드’의 콘서트는 나의 마음을 사로잡아 다른 일을 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역 광장을 감성으로 가득 메웠던 콘서트는 지역 시민과 기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발목을 잡기에 충분했다.

 

어쿠스틱 감성밴드 ‘레벤드’와 함께하는 흥겨운 음악 공연
‘개똥이 어린이예술단’

작지만 풍성한 ‘재발견 마켓’의 건강한 먹거리와 문화예술이 함께하는 공동체들을 통해 시민들 곁으로 한 발짝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호두와 나무’는 지역에서 다양한 문화나눔과 공연활동을 이어왔다. 

우현덕 호두나무 대표는 “재발견마켓을 기획하면서 걱정도 많이 하고 힘든 점도 많았지만, 김천지역의 자산과 일상을 재발견할 수 있었다”라며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과 경북청년기업에 감사드린다. 지역의 건강한 먹거리와 우수한 상품을 알리고, 주민들과 함께 나누는 문화 콘텐츠를 꾸준히 개발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웹자보 출처 : 호두와 나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