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노동자 전원 고용 보장” 고공 농성 10일차 “승리로 마무리”
“택시 노동자 전원 고용 보장” 고공 농성 10일차 “승리로 마무리”
  • 김연주
  • 승인 2020.06.1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공농성 10일만에 지상으로 내려온 박상태 조합원. 사진 김연주.

경산 택시노동자 고공농성 돌입 10일만에 해고자 전원에 대한 고용 보장을 약속받으며 농성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10일 오전 10시 20분경, 동료들의 축하 속에 땅을 밟은 박상태 조합원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현장에서 제대로 권리 찾고, 단결해보자. 빨간 조끼 입고 영원히 함께 가자”고 소감을 말했다.

박상태 조합원은 농성 해재 후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 검진을 받았으며, 몸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9일 노동조합은 “고공농성 9일 만에 경산교통이 협동조합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해고된 택시노동자 30명 전원에 대한 고용 보장에 사 측이 합의하고 확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

택시노동자 30명은 9일 경산시민협동조합택시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16명은 이날 배차를 완료했다. 나머지 14명은 신차 구입과 운행 준비 등의 사유로 19일까지 배차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고공농성을 마무리하며 열린 승리보고대회에서 김재주 택시지부장은 “인간답게 살기위해 목숨을 담보로 올라갔다. 내려오면 또다른 투쟁이 기다리고 있다. 현장으로 돌아가서 힘찬 투쟁으로 임단협 승리, 월급제 쟁취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