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끼로 잇는 평화
밥 한끼로 잇는 평화
  • 이재각
  • 승인 2020.11.3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각
Ⓒ이재각

 

 

겨울의 초입에 골짜기의 바람을 뚫고, 전투경찰들의 벽을 뚫고 내어오는 뜨끈한 오뎅국물을 나눈다. 군인도 경찰도 주민들도 시민들도 감염병을 뚫고 모였으나, 정작 따뜻한 밥 한끼 나누는 평화는 아직 찾지 못했다.

지난 27일, 성주 소성리로 또다시 공사 자재가 들어갔다. 힘을 가진 자들 누구도 주민들의 손을 잡아 주는 이 없고, 주민들은 서로를 보듬으며 작고 긴 싸움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오뎅국물만이 서로를 잡아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경산시 박물관로1길 6 재경빌딩 203호
  • 대표전화 : 053-811-5115
  • 팩스 : 053-813-5116
  • 광고문의 : 053-811-5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주
  • 법인명 : 협동조합 경북미디어센터
  • 제호 : 뉴스풀
  • 등록번호 : 경북 아00279
  • 등록일 : 2013-10-07
  • 발행일 : 2013-10-07
  • 발행인 : 이전락
  • 편집인 : 김동창
  • 뉴스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pool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