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 기저귀
똥 기저귀
  • 황우성
  • 승인 2021.07.1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똥 기저귀

 

황우성

 

오늘도 울부짖는다
기저귀 속
속살은 숨이
막힌다

오늘 아침은
빨리빨리
도움의 손길은
잠시나마
피투성이 내 얼굴의 해방

미안한 마음을
뒤로 한 채
다시 그 얼굴을
감추고

바퀴 달린 내 다리를
이끌고 오늘을 살아간다

오늘 저녁도
볼 수 없는 내 얼굴이
나를 괴롭힌다

내일은 벗고 자야지
희망적 꿈을 품은
나의 허상

 

 

14일 포항시청에서 열린 24시간 활동지원 촉구 기자회견에서 활동지원사로 일하는 황우성 씨는 이날 성인용 기저귀를 찬 채 지지 발언에 나섰다. 활동지원 이용자 송정현 씨(사진 가운데 왼쪽)와 그의 곁에 함께한 황우성 씨(오른쪽).

 


※ 송정현 씨는 장애인활동지원사가 밤 10시에 퇴근하면 이튿날 오전 여덟 시까지 집에서 혼자 머무른다. 시 <똥 기저귀>는 활동지원사 황우성 씨가  이용자 송정현 씨에게 선물한 시 작품이다. - 편집자 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경산시 박물관로1길 6 재경빌딩 203호
  • 대표전화 : 053-811-5115
  • 팩스 : 053-813-5116
  • 광고문의 : 053-811-5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주
  • 법인명 : 협동조합 경북미디어센터
  • 제호 : 뉴스풀
  • 등록번호 : 경북 아00279
  • 등록일 : 2013-10-07
  • 발행일 : 2013-10-07
  • 발행인 : 이전락
  • 편집인 : 김동창
  • 뉴스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pool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