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배구단, 강성형 감독대행 체제
LIG배구단, 강성형 감독대행 체제
  • 유영직
  • 승인 2015.02.0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 레프트 출신으로 지난해부터 수석코치로 영입
LIG손해보험 배구단(단장 박주천) 문용관 감독이 성적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감독으로 물러났다. LIG배구단은 문용관 감독을 대신해 강성형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남은 시즌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LIG배구단은 침체된 현재의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고 느낀 문용관 감독의 결정을 받아들였다. 문용관 감독은 5일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휘봉을 내려 놓는다. 남은 기간 강성형 수석 코치를 비롯해 스탭과 선수들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갈 것을 믿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강성형 감독대행은 국가대표 레프트 출신으로 지난해부터 수석코치로 영입되어 문용관 감독을 보좌하며 선수단을 지도해왔다. LIG배구단은 강성형 감독대행이 원만한 성격으로 친화력이 뛰어나 소통하는 형님 리더십을 발휘하여 침체된 선수단의 분위기를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G배구단은 9일 한국전력과의 경기부터 신임 강성형 감독대행 체제로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