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는TV 뉴스풀#4. 포스코 노동조합의 새역사를 쓴다. 금속노조 한대정 포스코지회장
듣는TV 뉴스풀#4. 포스코 노동조합의 새역사를 쓴다. 금속노조 한대정 포스코지회장
  • 권정훈
  • 승인 2019.01.28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유착, 갑질 경영, 부당노동행위가 없는 국민기업 포스코를 향하여'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지난해 9월 16일 설립되었다. 그런데 한 달 만인 10월에 포스코가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을 비롯한 지회 간부 2명을 해고했고, 다른 간부 2명은 정직 처분했다. 이에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와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부당노동행위라고 반발해 회사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스풀이 금속노조 한대정 포스코지회장을 전화로 만났다.

지난해 11월 15일 포스코가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조를 교섭대표노조로 확정해 공고했고 11월 20일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경북지노위에 이의신청을 했다. 이에 대해 경북지노위는 포스코지회의 이의신청을 기각했고 다시 포스코지회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이의 신청을 했다.

한대정 지회장은 포스코 측의 부당노동행위가 명백한데도 경북지노위가 기각했다고 말한다. "수십 개의 증거자료를 제출했는데도 증거가 부족하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일반 범죄자의 경우 한 번이라도 죄를 지었다는 증거가 있으면 범죄자지 수백 번 범죄를 저질렀다는 증거가 있어야만 범죄자가 되는 건 아니지 않느냐?"며 반문한다.

회사에 의해 대표노조로 결정된 된 포스코의 다른 노조는 노조원이 9명뿐이던 노조가 한달만에 6,000명의 조합원이 되었다. 이 사실만으로도 회사의 개입을 충분히 의심할 만하고 회사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는 문자 등 금속노조 포스코 지회가 노동위원회와 검찰에 제출한 자료는 많지만 조사나 수사의 진행은 더디기만 하다고 한다.

"(지금까지의 다른 부당노동행위 조사처럼)시간 끌다가 세상에서 잊힐 때쯤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 같다."고 한 지회장은 말한다. 겉으로는 공정을 말하지만 공정은 결국 자본과 권력을 위해서만 존재하는 게 우리사회의 안타까운 현실은 아닐까?

28일 오전10시, ‘노동인권실현과 경영민주화를 위한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가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출범을 선언했다. 포스코를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시민들의 품으로, 국민들의 품으로 되찾기 위한 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의 정경유착, 권력형 자원외교, 기업인수 비리 등 부실경영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한편, 시민들의 의사가 반영된 사외이사와 노동이사를 도입해 경영민주화를 이루고 포스코를 진정한 국민기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포스코바로잡기 운동본부는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한대정 지회장은 "포스코는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설립되었기 때문에 국민의 피와 땀으로 만든 기업이라며 노동조합과 국민이 견제하고 감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런 알맹이가 없는 상태에서)포스코의 경영자 측이 포스코를 기업시민이라면서 시민사회에 기여하겠다고 하는 말은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 지회장은 ‘조합원이나 포스코 노동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포스코 50년 역사 동안 단 한 번도 노동자가 주체가 되어서 만들지 못한 채 사측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사측에 이용만 당하다가 소멸된 것이 지금까지 포스코노동조합의 역사"라며 "건전한 노동의식을 가지고 있는 포스코 노동자들이 포스코 역사 최초로 노동자가 직접 만든 포스코지회와 함께 포스코를 국민의 기업이 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쓴이 주: 대일청구권 자금이란 1965년 한일협정 타결 이후 66년부터 10년 동안 무상공여(3억 달러), 유상자금(2억 달러), 민간차관(3억 달러) 형태로 제공받은 돈을 가리킨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한일 청구권 협상 이후 개인의 손해배상 청구권이 소멸됐다는 이유로 임금을 돌려받지 못하다가 최근 국내 재판에서 승소한 바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사법농단도 연관되어 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