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C폐업반대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가져
KEC폐업반대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가져
  • 뉴스풀 협동조합
  • 승인 2014.10.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C 사측은 폐업설 부인... "법적 검토중"

10월 15일 오전 11시 KEC 폐업반대 범시민서명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구미시청 앞에서 발대식을 가지고 '10만 시민 서명운동'을 개시했다.

운동본부는 산업단지 구조고도화 사업을 두고 "노후화된 공단을 첨단산업공단으로 재편한다던 사업 취지는 어디가고 수천억의 국비를 들여 자본가의 특혜를 보장하는 것으로 변질되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대형백화점 건립과 상업시설 전면허용 등 구조고도화사업의 실내용을 겨냥한 것으로, 운동본부는 "유통업체의 난립으로 귀결된 서울디지털밸리의 복사판"이라고 밝혔다. 


                ▲ 15일 오전 11시, 구미시청 앞 'KEC폐업반대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현장

또 대규모 점포 개발에 따른 주변 상인들의 반발을 우려하는 동시에 폐업 공포를 느끼고 있는 KEC 노동자들의 심정도 전했다. "KEC가 폐업하면 7백여명의 노동자와 2천여명이 넘는 가족들의 생존은 나락으로 떨어진다"는 것이다.

운동본부 "유통업체 난립과 제조업 공동화로 귀결될 것"

현재 KEC 경영진이나 금속노조 KEC지회와 경합하는 또다른 기업내노조(KEC노동조합) 등은 공장의 빈 부지를 상업시설로 개발하는 것이 사익에 부합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금속노조 KEC지회는 공단부지의 상업용지 전환이 회사 수익 역외유출과 공장의 대규모 외주화 등에 비추어봤을 때 '폐업 수순'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운동본부는 "휴폐업 공장부지가 많음에도 가동중인 KEC에 상업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구미공단 제조업은 길을 잃을 수밖에 없다. 투기가 보장된 마당에 제조업에 매달릴 이유가 없다"고 구조고도화사업으로 인한 제조업 공동화를 예견했다. 

이들은 구미시를 향해 "지켜야 할 것은 일부 기업의 탐욕이 아니라 시민과 삶의 권리"라고 주문하며 "OB맥주의 광주 이전을 방치한 것 때문에 구미는 심각한 내홍을 겪은 바 있다. KEC 폐업을 묵인한다면 더 큰 홍역을 치룰 것"이라고 경고했다. 

범시민서명운동본부에는 금속노조 KEC지회 이외에도 민주노총, 화물연대, 전교조, 경북일반노조, 건설노조, 사이버노동대경북북부학습관 등 노동단체와 시민단체인 구미 참여연대, 그리고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등 3개 야당이 참가했다. 

한편 관리자들이 공공연히 폐업을 이야기한다던 노동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주)KEC 사측은 폐업설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 관계자는 14일 <뉴스민>과의 인터뷰에서 "폐업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KEC 폐업반대 범시민서명운동본부가 제작한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