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전기버스 70대 신규 증차, ‘저상’ 전기버스는 “0대”
포항시 전기버스 70대 신규 증차, ‘저상’ 전기버스는 “0대”
  • 김연주
  • 승인 2019.02.1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노선개편에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계획' 요구 이어져

포항시가 올해 7월 시행을 목표로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준비하며 친환경 전기버스 신규 증차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신규 도입하는 전기버스에 '저상' 전기버스는 단 한 대도 없어 , "교통약자 이동권을 외면한 정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교통약자법상 ‘교통약자’는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를 동반한 사람, 어린이 등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사람”을 말한다.)

포항시는 2월 12일, 도심환승센터 조성과 전기버스 차종 선정, 승강장 전수 조사 진행을 위한 노선개편 추진상황실을 시청사 지하 1층에 개소했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 중심의 친환경 대중교통체계 구축으로 대중교통 중심 친환경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항시 대중교통과 김정위 주무관은 “버스노선 개편으로 전기버스 70대를 증차할 예정”이라며, “저상버스는 차체가 낮아서 내부 좌석 구조가 불편하다. 현재는 저상 전기버스 도입 계획이 없다. ‘좌석형’(‘좌석버스’형 차량) 전기버스만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포항시 관계자는, “시민 의견수렴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관내 읍면동을 20여 차례 순회하며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올해 1월에는 공청회도 개최했다. 시청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을 통해서도 시내버스노선 정책 제안을 접수하고 있다”며 “저상버스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애인 하모 씨는, “포항에서 저상버스 운행 대수는 법정대수인 65대에도 못 미친다. 지난 1월 노선개편 공청회에서 포항시 대중교통과는 ‘수요가 없다’라며 저상 전기버스 도입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시는 시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다면서 대중교통 이용이 가장 어려운 교통약자를 외면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시도별 저상버스 도입현황. 국토교통부 자료

포항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 따르면 현재 포항지역 시내버스는 총 200대로, 저상버스 법정 대수 65대보다 적은 ‘46대’의 저상버스가 5개 노선(101•102•109•130•131번)에서 운행 중이다. 

포항자립센터는 “2019년 노선개편 계획에 교통약자의 이동권 증진을 위한 목표를 수립해 반영할 것을 요구해 왔다"며,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법정대수 확보'와 '모든 노선 저상버스 도입'에 시민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목표로 2018년 11월부터 3개 노선에 저상 전기버스 운행을 시작했으며. 광주시는 올해 저상 전기버스 30대를 도입해 시범 운행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범정부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에 따라 전기•수소 저상버스 구매 시 총 1.9억 원(환경부 친환경 보조금 1억, 저상버스 보조금 0.9억)을 보조금으로 지원하고,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전기•수소 저상버스 5000대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