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길바닥에서의 투쟁이 시작됐다
다시 길바닥에서의 투쟁이 시작됐다
  • 아리
  • 승인 2019.03.1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2년 만들어진 후,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 폐지를 외치며 광화문의 일상이 되었던 농성장. 보건복지부가 '장애등급제ㆍ부양의무제ㆍ수용시설 폐지'를 위한 협의체 구성에 합의하면서 2017년 9월 5일까지 1842일 동안 이어졌다. 사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 2012년 만들어진 후,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 폐지를 외치며 광화문의 일상이 되었던 농성장. 보건복지부가 '장애등급제ㆍ부양의무제ㆍ수용시설 폐지'를 위한 협의체 구성에 합의하면서 2017년 9월 5일까지 1842일 동안 이어졌다. 사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처음으로 광화문 농성장에서 야간 사수한 날.

밤 10시쯤 잠자리에 들려고 누웠는데 장소가 지하철이라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또각또각’ 구두 소리와 ‘웅성웅성’ 거리는 말소리가 들려왔다. 지나가는 사람들의 소리에 시설 안에 있는 많은 장애인 당사자들이 나와서 밤늦게 돌아다닐 수 있는 자유로운 삶을 가졌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소리를 들었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그런데, 아직 장애인들은 지역의 장애인 거주 시설 안에 있다. 아직도 시설 안에 가두고 중증장애인을 보호하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것이 분리이고 배제라고 많은 장애인 당사자들이 외치고 있다.
 
정부는 사회로부터 격리된 공간에서 몇십 년 동안 살아온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 수 있도록 예산은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 장애등급제 폐지를 하겠다는 정부를 대상으로 우리는 '장애인의 지역사회 통합과 참여'를 위한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와 수용시설의 '진짜' 폐지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
 
▲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는 3대 적폐!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수용시설 폐지의 목소리가 새겨진 광화문 네거리. 사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는 3대 적폐!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제' , '수용시설 폐지'의 목소리가 새겨진 광화문 네거리. 사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이번 봄, 장애인 당사자들이 3월 26일부터 27일, 1박 2일 동안 세종시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노숙 농성을 한다. “진짜 폐지 장애등급제 1박 2일 전국집중결의대회, 돈만 아는 저질 기획재정부 규탄대회”가 열린다. 장애인 거주 시설 폐쇄법 제정과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로 투쟁하기 위해 모인다. 다시 길바닥의 싸움이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