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교통 노사 ‘28일 업무 복귀’ 합의… 29일 “경산 택시노동자 투쟁승리보고대회”
경산교통 노사 ‘28일 업무 복귀’ 합의… 29일 “경산 택시노동자 투쟁승리보고대회”
  • 김연주
  • 승인 2020.01.2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택시 이어 경산교통도 노사 합의 마무리
29일, 투쟁승리보고대회 개최ㆍ대림택시 노동조합 사무실 개소식 열기로

 

민주노총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택시지부와 경산교통 사측이 설 연휴 중 열린 협의에서 ‘조건 없는 업무 복귀’에 합의했다.

김석곤 택시지부 경산교통분회장은 사측과 합의에 따라 “해고자 2명을 제외한 모든 조합원이 28일부터 조건 없이 업무에 복귀한다”라고 밝혔다.

택시 운행 재개를 앞둔 27일 경산교통 사측은 차량 배차 현황을 조합원에게 전달했다.

앞서 22일 대림택시 대표는 ▲파업 이전 근무형태로 2일 내 조건 없이 업무복귀, ▲개별교섭권 인정, ▲전액관리제 준수를 위한 단체교섭 시행, ▲노동조합(대림택시분회) 사무실 제공, ▲개별 임금채권 고소건을 제외한 각종 고소고발 사건 취하 등을 노동조합과 합의한 바 있다.

 

△ 25일 설날, 경산지역 택시 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요구하는 천막농성이 223일째를 맞았다. 노동조합은 28일 경산교통 소속 조합원들의 업무 복귀가 이뤄지면 천막농성장을 철거한다고 전했다. 앞서 택시지부는 대림택시와 노사합의에서 경산교통 노동자가 업무 복귀를 하는 경우 5일 이내에 농성장 철수를 합의한 바 있다.
△ 25일 천막농성장을 지키는 택시 노동자들. 설 연휴 첫날인 24일, 경산교통 노사는 ‘28일부터 조건 없는 업무 복귀’에 합의했다. 맨 왼쪽이 김석곤 경산교통분회장.
△ 대림택시 노사 합의서 작성에 이어 열린 23일 보고대회 모습. 경산시청 점거농성 24일째를 맞은 이날, 노동조합은 시청 농성장에서 철수하고 천막농성장에서 투쟁을 이어왔다. 

노동조합은 28일 경산교통분회 조합원들의 택시 운행이 이뤄지면 천막농성장을 철거한다고 밝혔다.

또한, 29일 200일 넘게 진행된 경산시청 천막농성을 마무리하며 투쟁승리보고대회를 열고, 대림택시 평산점에서 대림택시분회 노동조합 사무실 개소식을 열 예정이다.

이상국 대림택시 분회장은 “여러 아쉬움이 있지만, 소수 노조임에도 개별교섭권을 확보하고, 해고자를 포함한 전원 업무 복귀와 노동조합 사무실을 확보했다. 지자체가 관리 감독에 나서도록 한 것 또한 투쟁의 성과”라고 밝혔다.

김석곤 경산교통분회장은 “해고자 복직, 전액관리제 시행 등 과제가 남아 있다. 현장에 돌아가서도 시청과 노동청이 제 역할을 하도록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